바다 속에 맛집이?…노르웨이, 세계 최대 해저 레스토랑 오픈

(사진=노르웨이관광청)
(사진=노르웨이관광청)

노르웨이 최남단 도시인 린데스네스(Lindesnes)에 세계 최대 규모의 해저 레스토랑이 생긴다.

노르웨이관광청은 반잠수정 형태의 구조물로 만든 세계 최대 규모의 해저 레스토랑이 시험 운영 기간을 거쳐 내년 4월 정식 개장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레스토랑의 이름은 ‘언더'(Under)로 수면 아래를 의미한다.

커다란 잠망경 형태인 ‘언더’는 약 1천500~2천t 중량의 구조물로 바닥의 길이는 26.5m, 폭은 12.5m이고, 넓이는 600㎡ 규모다. 6개월간 바지선에서 강화 콘크리트를 이용해 50㎝ 두께로 구조물을 제작한 뒤 지난 7월 전체 구조물의 절반 정도를 바닷속에 넣었다.


바깥에서 보면 마치 바위가 바다에서 솟아오른 모양새로 한꺼번에 최대 100명의 고객이 식사를 할 수 있다.

(사진=노르웨이관광청)
(사진=노르웨이관광청)

방문객은 육지 쪽과 연결된 입구를 거쳐 계단을 따라 수중 5m 깊이까지 내려갈 수 있다. 식당 안에서는 가로 11m, 세로 3.5m, 두께 32㎝인 전망 유리창을 통해 해양 생태계를 감상하며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거대한 대구, 형형색색 물고기, 바닷가재, 물개, 돔발상어, 해초 등 다양한 해양 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언더’는 인근 해역에서 잡은 다양한 해산물로 만든 요리와 양고기·바닷새 등을 이용한 특별 요리를 코스로 내놓는다.

노르웨이관광청은 “파도가 많이 칠 때 바다의 울부짖는 듯한 라이브 공연을 감상할 수 있어 폭풍우가 치는 날 방문하는 것이 더 좋다”고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