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체코 방문… 원전 수출 총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참석 등 올해 마지막 순방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27일 오후(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에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안드레이 바비쉬(Andrej Babiš) 체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형 원전 수출 등에 관해 논의한다.


아랍에미리트(UAE)에 원전을 수출한 경험이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은 한국의 원자력 발전소 건설 기술력과 안전성, 가격 경쟁력 등을 바비쉬 총리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하면서 원전 세이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체코는 내년에 두코바니와 테멜린 지역에 1000MW급 원전을 1~2기 건설할 예정인데 조만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현재 체코 원전 수주전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과 러시아, 프랑스, 일본, 미국 등이 뛰어들어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후로 한국과 체코 두 나라 국익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우리 동포와 기업인들을 격려하는 자리에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늦게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로 출발한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취임 후 여섯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다.

비주얼다이브 정치부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