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영, 교통사고로 사망…RM·박재범 뮤비서 활약한 모델 겸 타투이스트

(사진=김우영 SNS)
(사진=김우영 SNS)

모델 겸 타투이스트 김우영이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향년 26세.

김우영은 지난 5일 오후 서울 마포대교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사고 당시 많이 다친 김우영은 인근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심정지로 생을 마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얼굴 및 전신에 새긴 타투로도 유명한 김우영은 지난해 방탄소년다 RM과 미국 래퍼 왈래(Wale)의 컬래버레이션곡 ‘체인지(Change)’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박재범과 도끼가 함께한 ‘니가 싫어하는 노래’ 등 다수의 뮤직비디오 출연했다.

지난달 열린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무대에서 섰던 그는 뛰어난 재능으로 다양한 작업에 참여하며 최근까지도 활발하게 활동을 펼쳐왔기에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김우영의 빈소는 광주광역시 북구 그린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 낮 12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