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경제성장률 0.6%… 건설·설비투자 부진 지속

(사진=연합뉴스)

 

올해 3분기 경제 성장률이 0.6%를 기록하면서 한국은행이 제시한 성장률 전망치 2.7% 달성도 불투명해졌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에 따르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400조2천346억원으로 전분기 보다 0.6% 증가했다.


분기 성장률은 올해 1분기 1.0%로 간신히 1%를 넘겼으나 2분기에 0.6%로 내려간 데 이어 3분기에도 같은 흐름이 이어졌다.

수출은 반도체 중심으로 호조를 이어갔고 소비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으나 건설과 설비투자 조정이 계속됐다.

민간소비는 0.6% 늘었다. 화장품과 의류 등 소비가 늘어나며 2분기보다 개선됐다. 정부소비는 1.6% 증가했다. 건강보험 급여비 지출이 확대된 영향이다.

건설투자는 -6.4%로, 1998년 2분기(-6.5%) 이후 감소폭이 가장 컸다. 건물건설과 토목건설이 모두 줄었다. 설비투자(-4.7%)는 2분기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운송장비는 늘었지만 기계류가 줄었다.

수출은 3.9%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 수입은 -0.1%였다. 화학제품이 증가했지만 기계류가 감소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생산 증가율은 2.3%로 1년 만에 가장 높았다. 반도체 등 전기 및 전자기기가 중심이 됐다.

건설업은 -5.3%로 역시 1998년 2분기 이후 20년여 만에 최저였다. 서비스업은 증가율이 0.5%로 전분기 수준이었다. 금융 및 보험, 문화 및 기타서비스업 등에서 둔화했다. 도소매 및 음식숙박은 증가율이 0.8%로 2분기와 같았다.

내수 기여도(-1.1%포인트)는 2011년 3분기(-2.7%포인트) 이후 최소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0.2% 증가했다. 3분기 전년 동기대비 성장률은 2.0%로 9년 만에 최저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