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함께 실검 오른 ‘어닝 쇼크’ 무슨 뜻?

(사진=연합뉴스)

 

현대차가 올해 3분기 주가가 약 8년 7개월 만의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함께 언급되고 있는 어닝 쇼크라는 단어에도 관심이 쏠렸다.

2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는 전 거래일보다 5.98% 하락한 11만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보면 2010년 3월 16일(10만9500원) 이후 약 8년 7개월 만의 최저 수준이다.

현대차는 이날 2.14% 내린 11만4500원에 거래를 개시해 1~2%대 낙폭을 유지하다가 오후 2시께 실적 발표와 함께 주가가 가파른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현대차가 공시한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889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6%나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어닝 쇼크는 기업이 시장에서 예상했던 것보다 저조한 실적을 발표해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현상을 일컫는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