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갑작스런 물폭탄…‘물의 도시’ 베네치아 75% 잠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탈리아 북부에 지난 주말부터 이어진 폭우와 강풍으로 베네치아의 75%가량이 침수되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현지 매체인 ANSA 통신 2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시속 100㎞에 달하는 강한 바람과 집중호우가 몰아친 북부 롬바르디아, 베네토, 프리울리-베네치아 줄리아, 리구리아, 트렌티노-알토 아디제, 중부 아브루초 등 6개 주에 최상급 경계경보가 발령됐다.

로마 인근에서는 나무가 차량을 덮쳐 2명이 사망했으며 나폴리에서도 20대 청년이 나무에 깔려 숨지는 등 현재까지 5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자는 1명이다.


특히 북동부의 수상 도시, 베네치아는 10년 만에 최악의 침수 피해를 입었다. 베네치아는 2008년 이후 최고치인 해수면 위 156㎝까지 바닷물이 급상승하면서 도심의 75%가량이 물에 잠겼다.

이 때문에 베네치아의 주요 교통수단인 수상버스(바포레토) 운항이 중단됐고,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산마르코 광장도 폐쇄됐다.

북부 산간지역에서도 산사태와 홍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탈리아 북부와 오스트리아를 잇는 ‘브레너 패스’가 폐쇄돼 한때 열차와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다. 이탈리아와 스위스를 잇는 셈피오네 지역의 도로도 차단됐고, 북부 볼로냐와 밀라노를 잇는 고속도로의 일부 구간은 침수됐다.

현재 로마를 비롯해 많은 도시에 휴교령이 내려진 상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