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출산의 고통은 주님이 주신 것”…네티즌 갑론을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의 자서전 내용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아내에게 출산의 고통은 하나님이 주신 것이니 무통주사를 맞지 말자고 권유했다는 대목 때문이다.

이영표 위원은 지난 6월 말 신앙에 대한 소신을 담은 에세이 책 ‘말하지 않아야 할 때: 이영표의 말’을 출간했다.

이 위원이 2014년 1월부터 지난 5월까지 기독교 관련 출판사의 회보에 연재한 글을 한데 모은 것으로 축구선수로서, 스포츠인으로서 또 신앙인으로서 삶에서 받은 영감을 써내려 간 책이다.


문제는 ‘무통주사’에서 시작됐다. 이 의원은 “우리 가정에 셋째가 생겼다.(중략) 간호사가 요즘 거의 모든 산모가 이 주사를 맞는다며 통증을 없애 주는 무통주사 의향서를 가지고 왔다”며 출산 과정에 생긴 일을 소개했다.

그는 “나는 하나님께서 여자에게 해산의 고통을 주신 것과 남자에게 이마에 땀을 흘려야 먹고 살 수 있다고 하신 창세기 3장 16절을 찾아 읽었고, 주님께서 주신 해산의 고통이라면 피하지 말자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해설위원은 “아내는 첫째와 둘째 모두 무통 주사를 맞지 않고 출산해 그 고통을 잘 알고 있었지만, 잠시의 고민 후에 나의 의견을 따랐다”면서 “진통이 시작되고 부들부들 고통에 떠는 아내를 보면서 오히려 내 마음이 약해지는 것을 느꼈다”고 회상했다.

이런 내용의 자서전은 한 인터넷 기독교 언론사가 지난 1일 기사화하면서 소셜미디어(SNS) 상에 퍼지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한 네티즌은 “나도 교회를 다니지만 무통주사를 맞지 않은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아내의 고통을 못 본체 했다”며 문제점을 제기했다. 또다른 네티즌들은 이영표의 행동은 개인의 자유일 뿐 잘못을 논할 수 없다고 주장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