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바페, 13분 만에 4골… “새 역사 썼다”

(사진=연합뉴스)

 

13분만에 4골을 넣은 음바페가 새 역사를 썼다.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이 거침없는 9연승 행진으로 2년 연속 리그앙(1부리그)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PSG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18-2019 리그앙 9라운드 홈경기에서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선제골과 킬리안 음바페의 4골 활약에 힘입어 올랭피크 리옹에 5-0 대승을 낚았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PSG는 후반 들어 맹공세에 나섰고, 음바페의 원맨쇼가 펼쳐졌다.

음바페는 후반 16분 추가 골을 시작으로 21분, 24분 연속골을 넣으며 해트트릭을 작성하더니 29분 네 번째 골까지 터뜨려 5-0 대승을 완성했다.

특히 음바페는 13분 사이에 네 골을 몰아치는 놀라운 득점력으로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음바페는 리옹 전 골 폭격으로 새로운 기록도 작성했다. 19살의 어린 선수가 프랑스 리그1 1경기서 4골을 터트린 것은 4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