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진진, “아내 나를 배신해” 이혼 발표… 낸시랭 ‘침묵’

(사진=연합뉴스)

 

낸시랭과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지난 10일 왕진진의 자살기도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목에 붕대를 감은 채 자택 화장실에서 발견됐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같은 날 또 다른 매체는 왕진진과 나눈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왕진진은 인터뷰를 통해 “아내와 모든 오해들을 풀려고 했지만, 아내는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철저히 나를 피했다”고 소동의 원인을 밝혔다. 이어 “아내는 나를 철저히 배신하고 기망한 이들과 손잡고 하나뿐인 남편을 사기꾼으로 몰아갔다”고 덧붙였다.

왕진진과 낸시랭은 최근 격한 부부싸움을 벌인 것이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당시 왕진진은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사용한 혐의를 받았다. 낸시랭이 신고했으며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기소의견으로 검찰송치까지 됐다. 그러나 낸시랭이 “화해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하며 부부간의 갈등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날 왕진진의 증언에 따르면 낸시랭은 현재 이혼 절차를 밟기 위해 법률 대리인까지 고용했다. 왕진진은 이에 대해 “아내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표현했다.

이에 따라 양측의 험난한 진실공방이 벌어질 전망이다. 두 사람이 극적으로 다시 화해할지 아니면 정말 이혼소송까지 가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