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핏’ 멤버 이대원, KO승 “윤형빈·줄리엔강과 붙고 싶다”

0000234417_001_20181016084014772

 

그룹 ‘베네핏’ 멤버이자 엔젤스파이팅 연예인 챔피언 이대원이 윤형빈, 줄리엔강 등 선배 연예인 파이터들에게 도전장을 냈다.


이대원은 지난 15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08 페더급 입식격투기 경기에서 상대 선수인 이재혁을 1라운드 시작 40초 만에 KO 승을 거뒀다.

40초 만에 KO승을 거둔 이대원은 이번 승리로 엔젤스파이팅 4전 전승을 기록, 통산 전적 6전 6승으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대원은 “윤형빈이 종합격투기로 붙자고 해도 문제없다. 줄리엔 강과도 싸울 수 있다”라고 선배 연예인 파이터들을 언급하는 도발적인 발언을 했다.

이대원은 2018년 싱글 앨범 ‘꽃잎이 되어’로 데뷔한 3인조 그룹 베네핏 멤버로, 엔젤스파이팅 무대에서 경쟁하고 있다. 2016년 MKF 인피니트 챌린지에서 데뷔해 6연승을 달리는 중. 지난해 11월 엔젤스파이팅 05에서 일본 개그맨 파이터 후쿠야 겐지를 하이킥으로 이기고 연예인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