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글들 주목” 인도 명문 법대에 개설된 해리 포터 강의

(사진=영화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호그와트 마법학교의 게임인 퀴디치와 스포츠 법의 관계는?’, ‘집 요정의 노예화에서 살펴볼 수 있는 사회적 권리는?’

이런 질문에 대해서 함께 공부하고 생각할 수 있는 대학 강의가 개설됐다.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판타지 소설 ‘해리 포터’가 인도 명문 법과대에서 교재로 활용되는 것.

26일(현지시간) NDTV 등 현지 언론과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동부 웨스트벵골 주의 명문 콜카타 국립법과대는 오는 12월부터 ‘해리 포터’를 기반으로 한 선택 과목 강의를 개설했다.


이 강의는 법의 역할을 활용해 소설 속 이야기와 현실 세계의 유사점을 찾아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래서 강의 이름은 ‘판타지 문학과 법의 접점 : 롤링의 해리 포터 세계를 중심으로’로 지어졌다. 토론 위주로 한 학기에 45시간 진행된다.

흥미로운 강의가 개설되자 학생들의 관심도 뜨거웠다. 이미 정원 40명이 다 찼고 일부 학생은 수강 증원을 늘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쇼우비크 쿠마르 구하 교수는 창의적 사고를 북돋우기 위해 이 강의를 개설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한 가문에 노예처럼 종속된 ‘도비’ 같은 집 요정의 처지와 인도 내 카스트 등 보수적 계급 질서를 비교하며 공부하게 된다.

빗자루를 타고 날아다니며 공을 빼앗고 골대에 넣어 득점하는 게임 퀴디치도 공부 대상이다. 강의에서는 이 종목이 실제 현실 속 스포츠 법과 충돌하는 부분이 있는지 살펴보게 된다.

‘깨트릴 수 없는 맹세’와 관련한 계약 문제 등 다른 여러 소설 속 이야기도 수업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구하 교수는 BBC방송에 “현 교육 시스템에서는 학생들에게 법의 원칙만 가르치게 된다”며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상황이 생긴다면 학생들이 기존의 법을 이에 적용해 나갈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왕좌의 게임’이나 ‘스타 트렉’ 같은 인기 영상물 시리즈도 고려했지만 인도 내에서 ‘해리 포터’의 인기에 필적할만한 작품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해리 포터’를 대학 교육 과정에서 활용한 것은 콜카타 국립법과대가 처음은 아니다.

BBC방송은 영국 더럼대가 이 같은 과목을 처음으로 개설해 편견, 시민권, 집단 괴롭힘 등의 교육에 활용했다고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