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었던 이유

(사진=연합뉴스)

최근 정치권을 비롯해 공개적인 장소에서 얼굴을 보이지 않았던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그동안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한 매체는 폐암 투병중인 김한길 전 대표과 인터뷰를 통해 그의 근황을 알렸다.

김 전 대표는 “여의도를 떠나있던 작년 10월 폐암을 우연히 발견한 수술을 했지만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되어 4기라는 진단을 받았다. 가망이 없다는 말도 들었다”고 말하고 “획기적인 신약으로 치료했는데 다행히 암세포가 제어 되었고 이대로 가면 완치도 가능하다”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암 선고를 받았을 때 심경에 대해 ”진짜로 덤덤했다. 버킷리스트도 생각해봤지만 별로 올릴게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산 것 같다. 아프게 지내는 동안 집사람(최명길)이 애들 챙기듯이 잘 챙겨줬다”며 부인인 최명길 배우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