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네치킨, 교촌치킨에 이어 배달비 유료화 “각 메뉴 가격은?”

31743569_1920162681358793_8210652442476412928_n

굽네치킨이 배달서비스를 유료로 전환한다.

치킨 프랜차이즈가 공식적으로 배달서비스 이용료를 받는 것은 지난 5월 교촌치킨 이후 처음이다. 업계 1위 교촌에 이어 굽네도 배달 유료화를 단행하면서 다른 업체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4일 몇몇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굽네치킨 가맹본부는 이달 1일 주문 한 건당 1000원의 배달 이용료를 받는 것을 공식화하고 전 가맹점에 관련 내용을 공지했다.

굽네치킨 관계자는 “가맹점주들이 최근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및 배달 대행업체 수수료 등 비용 증가로 본사에 배달서비스 이용료 책정을 공식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번 배달 유료화로 배달서비스를 이용하면 굽네 각 메뉴의 가격은 어떻게 될까.

일단 가장 기본메뉴인 굽네 오리지널은 1만5000원에서 배달료 포함 1만6000원이 됐다. 대표메뉴격으로 상승한 허니멜로의 가격은 1만8000원, 갈비천왕과 볼케이노는 1만7000원이다. 허니멜로 순살 가격은 2만1000원. 배달료까지 합하면 치킨 한 마리에 최고 2만2000원의 비용을 내야 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