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매체 “류현진 FA 몸값 최대 1000만 달러”…한화로 114억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A다저스에서 활약 중인 야구선수 류현진의 몸값이 1000만 달러에 달한다는 예상이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한국시간) 미구 매체 팬사이디드는 류현진의 몸값을 700만~1000만 달러로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1000만 달러는 한화로 약 114억 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팬사이디드는 워싱턴이 영입할 투수 후보군을 꼽으며 내년 시즌 FA에 나오는 몇몇 선수들을 언급했다. 류현진 이외에도 어빈 산타나, 제임스 쉴즈, 마르코 에스트라다, 드류 포머랜츠 등을 700만~1000만 달러로 추정했다.


해당 금액은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가 만족할만한 금액은 아니다. 류현진과 다저스의 6년 계약금은 3600만 달러였고, 올해는 계약 마지막 해로 연봉은 780만 달러다.

그러나 팬사이디드는 류현진이 다저스에서 6시즌 동안 풀타임 소화 경력이 2시즌 밖에 없고. 2015년 어깨 수술 이후 잔부상에 시달린 것이 몸값 형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이 LA다저스와 재계약을 할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19일 MLB.com은 “다저스가 류현진에게 1790만 달러의 퀄리파잉 오퍼(1년 재계약)를 제시할 가능성은 없다”고 예상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