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인치 대화면 아이폰 이름 ‘아이폰XS 맥스’…가격은?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애플의 신형 아이폰 이름이 ‘아이폰 XS 맥스’로 정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각) 미국 IT 전문 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애플이 공개할 아이폰 신제품 3종의 명칭은 6.1인치 액정(LCD) 모델은 아이폰9, 5.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델은 아이폰XS, 6.5인치 OLED 모델은 아이폰XS 맥스로 예상된다.

애플은 그간 대화면 모델에 ‘플러스(+)’라는 수식어를 붙였다. 이번 모델도 ‘아이폰XS 플러스’가 될 것이라는 예측이 유력했다.


그러나 대화면 모델 수식어를 ‘맥스’로 바꾸면서 플러스는 더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아이폰 신제품의 예상가격으로 아이폰9은 699달러, 아이폰XS는 799달러, 아이폰XS 맥스는 999달러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이달 12일 애플의 신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에서 공개되는 제품은 아이폰 3종과 아이패드 프로, 애플워치4, 맥북에어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은 신제품 공개 이후 오는 21일 출시될 예정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