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님에게 잘못 보낸 카톡 지울 수 있다!…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 도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실수로 잘못 보낸 카톡에 전전긍긍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앞으로는 잘못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 때문에 걱정할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5일 카카오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톡 메시지 전송 취소 기능 도입이 확정됐다. 보낸 메시지라도 상대방이 읽기 전이라면 일정 시간 내 삭제할 수 있는 것.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톡 8.0 버전 업데이트 이후 ‘전송 메시지 삭제 기능’을 추가하기로 했다”며 “서비스 일정과 구체적 기능 등을 두고 현재 사내에서 테스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은 지금도 있지만, 자신의 채팅방에서만 사용 가능했다.

카카오톡을 제외한 많은 모바일 메신저들은 이 같은 ‘확인 전 삭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전 국민이 쓰는 카카오톡만 유독 이 기능 도입을 거부해 왔다.

이유에 대해 카카오 측은 “카톡 대화도 대화인 만큼, 한 번 나온 말을 주워 담을 수 없는 대화의 특성을 그대로 구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고민과 서비스 철학을 갖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사용자들의 빗발치는 요구에 삭제 기능을 도입키로 결정했다.

카카오는 오는 6일로 예정된 카카오톡 8.0 버전 업데이트에서 이런 내용을 사용자들에게 공지하고, 다음 번 업데이트에서 적용할 계획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