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 신혜선에 “네가 없는 날 상상할 수 없어” [동영상]

(사진=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사진=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양세종이 신혜선의 곁에 남기로 결심했다.

어제(1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극본 조성희, 연출 조수원, 제작 본팩토리)에서는 공우진(양세종 분)이 우서리(신혜선 분)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우서리는 13년 전 사고로 친구가 사망한 사실을 알게 됐다.


우서리는 창고에서 자신이 그린 그림을 발견했다. 이어 공우진의 옷장에서 화구통을 발견하면서 공우진과 만난 기억을 떠올렸다.

공우진은 우서리를 좋아한 일부터 사고 당일 자신 때문에 우서리의 인생이 망가졌다고 자책했다. 그는 자신을 마음을 담은 편지를 남긴 채 우서리를 떠났다.

그러나 이후 공우진은 육교에서 우서리를 만나면서 변화된 심경을 전했다.

공우진은 “이대로 도망칠까, 아니면 모른 척 곁에 있을까 계속 생각했다. 내 탓인 줄 알았다면 애초에 널 사랑하지 않았을 텐데. 뭘 어떻게 해도 이제 널 떠날 수 없다”면서 고백했다.

그러면서 “네가 없는 내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널 사랑한다. 네가 진심으로 행복해질 때까지 지켜주고 싶다”라고 말해 우서리의 곁에 남을 것을 암시했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는 월요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