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절반에게만 황금연휴인 ‘추석’…15.1% “하루도 못 쉰다” [데이터뉴스]

dataplanet_datakorea-holiday-main오는 22일부터 대체 공휴일인 26일까지 최대 5일 동안 쉴 수 있어 많은 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민족 대명절 추석이 다가오고 있다. 대다수의 근로자가 좀처럼 얻기 힘든 긴 연휴에 여행 등 설레는 계획을 세우고 있을 것 같지만, 이번 추석 연휴 동안(22일~26일) 모두 쉬는 노동자는 4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실시한 추석 명절 실태조사에 따르면, 5일을 다 쉬는 노동자는 900명 중 439명으로 절반에 조금 못 미쳤다. 나머지 응답 중 가장 높은 비율은 ‘하루도 못 쉰다’ 136명(15.1%), ‘4일 쉰다’ 133명(14.8%), ‘2일 쉰다’ 61명(9.1%) 순이었다.


‘하루도 못 쉰다’고 응답한 노동자의 직종을 살펴본 결과, 운수업과 서비스·유통업 종사자가 많았으며, 운수업종이 37.9%, 서비스·유통업이 24.2%였다.

고용형태에 따른 휴가 일수의 차이도 확연했다.

비정규직의 경우 ‘하루도 못 쉰다’는 응답이 41.3%였지만, 정규직 노동자는 ‘하루도 못 쉰다’는 응답 비율이 13.1%로 큰 차이를 보였다. 반면 5일을 모두 쉬는 비율은 비정규직의 경우 22.4%였으며, 정규직은 51.5%로 나타났다. 평균 휴가일수도 정규직은 4.1일인데 반해 비정규직은 2.66일에 불과했다.

jobman-resizing2

추석 명절에 근무하는 이유로는 ‘직업 특성상 교대 근무를 해야 해서’, ‘사용자의 추가 근무 요청으로 인해’, ‘단체 협약상 휴일이 아니라서’ 등으로 조사됐다.

명절 상여금의 경우 100만 원을 초과하는 노동자 비율이 24.6%로 집계됐고, 50~100만 원 10.9%, 30~50만 원 8.4%, 10~30만 원 8.6%, 10만 원 이하 29.6%, 없음 18.0%로 나타났다.

상여금 응답에 따른 노동자 고용형태를 살펴본 결과, ‘상여금이 없다’고 응답한 비정규직은 28.5%였으며, 정규직은 17.2%로 차이를 보였다. 100만 원을 초과하는 노동자는 비정규직이 4.5%, 정규직이 25.7%로 집계됐다.

* 본 기사의 데이터시각화는 데이터플래닛(http://www.dataplanet.co.kr)의 차트가 사용되었습니다.

비주얼다이브 김현정 객원기자|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