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혜미 “에릭, 싸우고 나가니 꽃다발 들고 서있더라”

(사진=KBS2)

 

배우 나혜미가 고백부터 프러포즈까지 남편 에릭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는 유이, 이장우, 나혜미, 윤진이가 출연했다.


이날 나혜미는 에릭과의 첫만남을 묻는 질문에 “연락이 먼저 와서 주고받다가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답했다. 그는 “잡지에 나온 내 모습을 보고 기억이 남았다고 하더라”라며 “처음에는 누가 장난하거나 사칭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나혜미는 에릭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순간도 언급했다.

그는 “(프러포즈가) 로맨틱했다기보다 결혼 준비로 정신없던 와중에 머리 식힐 겸 여행을 다녀오자고 했다. 그때 사소한 것으로 다퉈 기분이 안 좋은 상태로 있었는데 말도 없이 나가더라.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닌데 황당하기도 하고 화도 났다. 그리고 혼자 씩씩거리다 잤다”고 전했다.

이어 “자고 있는데 어느새 들어와서 내 손에 뭔가를 주고 다시 나갔다. 카드를 줬는데 ‘일어나면 밖으로 나와’라고 하더라. 그때 프러포즈를 예상하고 가방에서 하얀 원피스를 꺼냈다. 자다 일어났으니 초췌할 것 같아서 화장도 했다. 나갔는데 멀리 해변가 모래사장에 꽃다발을 들고 서 있더라. 싸웠지만 멀리서 있는 모습을 보니까 안쓰럽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나혜미는 “남편 에릭이 작품에서 애정신이 많은데 질투 안 나냐?”는 질문에 “안 보는 편이다. 수위도 굉장히 높더라. 근데 안 보고 싶어도 인터넷에 올라오고, 연기를 한 거라서 어색하게 행동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