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집 CCTV 공개… 경찰 “일단 쌍방 폭행으로 본다”

0004199848_001_20180914095428246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현장 폐쇄회로(CC)TV가 공개됐다.


채널A는 13일 사건 당시 경찰이 구하라의 자택 인근을 수색하고 집 안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 속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V 영상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구하라의 집 안으로 향하는 모습은 담겼지만, 구하라와 남자친구 A씨의 모습은 확인할 수 없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 남자친구로 알려진 헤어디자이너 A씨(27)는 지난 13일 오전 3시 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구하라 자택 빌라에서 구하라가 자신을 폭행했다고 신고했다.

A씨는 자신이 이별을 통보하자 구하라가 이에 격분해 자신을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구하라 측은 A씨가 먼저 자신을 발로 차는 폭행을 가했다며 쌍방 폭행을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폭행의 정도는 할퀴거나 발을 비트는 정도였다”면서 “일단 쌍방폭행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구하라와 A씨에 빠른 시일 내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방침이다.

비주얼다이브 연예스포츠팀|storyboard@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