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최악의 고용쇼크… 실업자 7개월째 100만↑

(사진=연합뉴스)

 

7월 취업자 수가 전년동월대비 5000명 증가에 그쳤다. 2010년 1월(-1만명) 이후 8년 6개월 만에 최악의 ‘고용쇼크’다.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08만3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000명 증가했다.


올해 취업자 증가폭은 1월 33만4000명에서 2월 10만4000명으로 대폭 하락한 뒤 5월까지 10만 명대 이하를 유지했다. 특히 5월에는 7만2000명 증가로 10만 명대마저 붕괴됐으며 6월에는 10만 명대를 ‘턱걸이’ 했다.

실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1000명 증가하면서 103만9000명을 기록했다. 지난 1월부터 7개월 연속 100만 명대 실업자가 양산된 것이다.

실업자 수가 7개월 이상 연속으로 100만 명을 넘은 것은 1999년 6월~2003년 3월에 이어 18년 4개월 만의 일이다.

전체 실업률은 3.7%를 기록했으며, 15~29세 청년 실업률은 9.3%를 나타냈다.

전체 고용률은 61.3%로 전년동월대비 0.3포인트(p) 하락했으며, 15~64세 고용률도 같은 기간 0.2p 하락한 67%를 나타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