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 현대카드와 계약한다…삼성카드 독점 ‘종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대형 유통업체 코스트코와 삼성카드의 가맹점 독점계약이 18년 만에 종료된다.

국내 코스트코 매장에서는 현금 또는 삼성카드로만 결제가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현대카드가 대체할 예정이다.

어제(20일) 금융권과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스트코 본사는 가맹점 계약 경쟁입찰에 참여한 현대·삼성·신한·씨티카드 등 4개 카드사 중 현대카드를 최종 낙점했다.


코스트코와 현대카드는 계약기간과 수수료율 등을 조율한 뒤 최종계약을 치를 예정이다.

코스트코는 한 국가에서 한 카드사와 독점 계약 방침을 고수한다. 독점계약 조건으로 가맹점 수수료율을 낮춰 가격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취지다.

코스트코와 삼성카드는 지난 2015년 재계약을 통해 내년 5월까지 계약을 지속한다.

삼성카드 측은 코스트코로부터 최종 입찰 결과에 대한 공문을 아직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카드는 유예기간을 둔 뒤 순차적으로 전환하겠다는 입장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성민지 기자|writer@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