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폭염 물리쳐줄까?…14일 상륙, 태풍 야기 관심 급증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한반도에 전례없는 폭염이 들이닥친 가운데 제14호 태풍 ‘야기(YAGI)’의 진행 방향에 관해 뜨거운 관심이 몰리고 있다. 무더위를 누그러뜨릴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10일 기상청은 야기는 11일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부근 해상에 진출한 뒤 북북서쪽으로 진행해 13일에는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32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14일 오전에는 백령도 서남서쪽 310㎞ 해상까지 진출한 뒤 15일 함경도 신의주에 상륙한 뒤 소멸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이에 따르면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는 시점은 14일 오전으로 보인다.

현재까지는 14일에 백령도와 신의주가 직접 영향권에 들어가게 되고 태풍의 이동경로 변동에 따라 충남 서해안 지역과 수도권, 경기북부 및 강원북부 지역까지 영향권에 들어갈 수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야기가 한반도에 영향을 끼칠 경우 연일 이어지고 있는 무더위 가라앉혀줄 수 있다.

태풍 야기는 세기가 약해 한반도에 상륙하더라도 큰 피해가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현재 한반도에 고기압이 강하게 형성돼 있는 상태이기에 태풍이 비껴갈 가능성도 크다.

만약 태풍이 예상 경로와 달리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되거나 중국 동쪽 해안이나 내륙 쪽으로 기울어진다면 폭염이 더욱 기승을 부릴 수도 있다.

12호 태풍 종다리는 지난달 25일 괌 북서쪽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했지만 역시 한국의 폭염을 뚫지 못하고 일본으로 향한 했기에 과연 태풍 야기가 최악의 폭염을 걷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