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선풍기 안전사고 급증…장시간 사용 자제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과열이나 폭발, 손가락 끼임 등 휴대용 선풍기 안전사고가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 4월까지 발생한 휴대용 선풍기 사고는 40건이다. 이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사항만 집계한 것이기에 실제 사고는 이보다 더 많았을 것으로 추측된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사고는 33건으로 전년(2016년) 4건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휴대용 선풍기의 사용량이 늘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주요 사고 원인으로는 폭발이나 화재, 과열 등이 20건(50%)으로 가장 많았다. 주로 규격에 맞지 않는 충전기를 사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손가락 눌림 또는 끼임으로 다치는 사고도 2건 발생했다.

올해 들어 접수된 사고는 1건이지만 휴대용 선풍기 사용자가 예년에 비해 늘었기에 관련 사고도 늘 것으로 예상된다.

행안부는 “무더운 여름 사용량이 늘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의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다”며 “제품이나 포장지에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배터리의 안전 인증번호가 모두 부착돼 있는지 확인하고, 선풍기에 손가락이 끼어 다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보호망의 간격이 촘촘하고 선풍기 날은 부드러운 재질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과열 위험이 있는 고속 충전기보다 제품에 표시된 용량에 맞는 충전기를 사용하고, 모터 과열을 막기 위해 장시간 사용도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