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이 공연 중 눈물 흘린 이유 [동영상]

(사진=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사진=MBC ‘할머니네 똥강아지’)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이 페스티벌을 즐기던 중 눈시울을 붉혔다.

어제(5일) 방송된 MBC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2018 자라섬 ‘레인보우 뮤직&캠피 페스티벌’에 참여한 김영옥과 손녀 김선우의 모습이 담겼다.

김선우는 다이나믹 듀오가 무대에 오르자 무대 앞으로 나아갔다. 이때 공연을 지켜보던 김영옥은 눈물을 흘렸다.


김영옥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도 춤추고 싶더라고. 너무 좋은 거야”라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는 “아버지가 가수들 보며 ‘저렇게 좋은 세상을 오래 살 수 없는 게 억울해’ 라고 했던 말이 생각나는 거야”라고 말을 이었다.

김영옥은 “내가 그런 아버지 나이가 된 거지. 펄펄 뛰는 젊은이들을 보니 젊음이 좋구나 싶었다”라고 눈물을 비쳤다.

이어진 방송에서는 김영옥과 손녀 김선우가 밤늦도록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도 그려졌다.

김영옥은 “아들과 딸도 모르는 힘들었던 이야기를 얘한테만 했다. 용서하며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손녀 김선우는 인터뷰에서 “(아무에게도 하지 못했던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고 그 상대가 나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속내를 전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성민지 기자|writer@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