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정이랑, 직설화법 눈길…네티즌 “불편해” 의견도

(사진='두시탈출 컬투쇼' 인스타그램)
(사진=’두시탈출 컬투쇼’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이랑이 라디오방송 중 막말로 도마 위에 올랐다.

오늘(10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개그우먼 정이랑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는 뮤지가 스페셜 DJ로 참여했다. 새 파일럿 코너 ‘미친 가사 정산소’에는 정이랑, 지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이랑은 특유의 아찔한 직설화법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일각에서는 정이랑의 일부 발언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비속어 쓰는 사람, 없어 보인다”, “ ‘X같네’는 라디오 나와서 할 발언은 아닌 것 같다”라는 등 지적하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성민지 기자|writer@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