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보내기 취소’ 기능 도입? “확정된 바 없어”

(사진=연합뉴스)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 다음 달 ‘보내기 취소(삭제)’ 기능을 도입한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카카오 측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16일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요구하는 기능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기능과 관련해 세부적으로 결정된 바도 없고, 아직 도입 여부도 확실히 결정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카카오톡에는 ‘삭제’ 기능이 있지만, 내가 보는 채팅방에서만 해당 글이 없어질 뿐이다.

반면, 네이버가 만든 메신저 라인은 지난해 12월부터 메시지를 보낸 후 24시간 내에 ‘보내기 취소’를 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메신저 텔레그램은 보낸 메시지를 수정할 수도 있다.

네티즌들은 “취소 가능해지는 줄 알고 놀랐다”, “확정됐으면 좋겠다”, “이불킥 방지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비주얼다이브 IT경제팀 |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