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논란에 다시는 스케이트 못 탈 줄 알았다”…속내 밝힌 김보름

(사진=채널A)
(사진=채널A)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왕따’ 의혹에 휘말렸던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김보름이 방송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13일 오전 채널A ‘뉴스A 라이브’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이 출연해 소회를 전했다.

이날 김보름의 방송 출연은 얼마 전 문화체육관광부가 빙상연맹 특별감사 결과에 대해 입장을 표명한 데 따른 것.


당시 문체부는 ‘왕따’ 논란과 관련해 “선수들에게 고의성은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방송을 통해 김보름은 “오해가 해소됐지만 아직 완전히 풀린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드릴 말씀이 많다. 오랜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제대로 짚고 넘어가고 싶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또한 논란이 일었던 당시를 회상하며 “스케이트장에 가는 것 자체가 무서웠다”면서 “다시는 스케이트를 탈 수 없을 줄 알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보름은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결승전에서 고의로 노선영 선수를 따돌린 것 아니냐는 의혹에 곤혹을 치른 바 있다.

당시 김보름에 대한 비난 여론이 악화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60만 명에 달하는 네티즌이 그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