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부인 민주원 “김지은은 남편을 위험에 빠트릴 인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무비서 성폭행 혐의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법정에서 피해자 김지은 씨에 대해 “남편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13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5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안희정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는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해 김지은 씨를 ‘위험 인물’로 생각했음을 드러냈다.

민씨는 “남편을 불안에 빠뜨릴 수 있겠다 생각했다. (남편에게 김씨를) ‘멀리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민씨는 그 이유로, 지난해 8월 충남 보령에서 중국 대사 부부를 접대했던 당시에 있었던 일을 들었다.

민씨에 따르면 당시 안희정 부부의 침실에 김지은 씨가 들어왔었고, 안희정 전 지사가 연유를 묻자 황급히 빠져나갔다는 것.

또한 민씨는 안 전 지사에 대한 김지은 씨의 호감을 인지했지만 남편에게 직접적인 문제제기나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민씨는 “공적업무수행에 대해 내가 어찌할 수 없어 수개월간 불쾌함을 감췄다”고 전했다.

한편, 김지은 씨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 전 지사는 16일 비공개 공판을 남겨두고 있으며, 이후 결심 공판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