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싱크홀, 5시간 만에 복구…그 원인은?

(사진=연합뉴스)

부산의 도시고속도로 번영로에 대형 싱크홀이 생겨 5시간 동안 차량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11일 낮 12시 30분 경 부산 도시고속도로 번영로 외곽 방면 원동에서 서울 방향 200m 지점에 가로 3.5m, 세로 3.5m, 깊이 3.5m가량의 항아리 모양 싱크홀이 발생했다.

경찰은 안전사고가 우려되자 번영로 외곽 방면으로 통하는 문현·대연·망미·원동 등 진·출입 램프 4곳의 차량 진입을 통제했다.


이 때문에 차량 통행량이 많은 점심 무렵부터 번영로 주변과 우회도로 등에서 극심한 정체가 발생하기도 했다.

부산시설공단은 즉시 긴급조치팀을 싱크홀 현장에 투입해 5시간여 만에 도로를 원상 복구했다.

경찰은 오후 5시께 번영로 외곽 방면 2차로 중 1개 차로를 개통하고 30분 뒤에 차량 통행을 완전히 재개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번영로는 지은 지 40년이 다 됐지만 싱크홀이 생긴 것도 이례적이고 이 같은 사고로 전면통제가 된 것도 처음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후속 사고를 막기 위해 번영로에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을 찾는 작업도 진행될 예정이다.

지은 지 38년 된 번영로 주변에는 상·하수도관이 없는 데다 지하수 유출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부산시는 이번 싱크홀이 지하수나 수도관에서 유출된 물에 지반이 유실된 것이 아니라 장기간 지반이 조금씩 내려앉아 발생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지만 민간 전문가와 함께 정확한 원인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