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추자현♥우효광, “걱정하는 댓글에 감사했다” [동영상]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

추자현 우효광 부부가 건강한 모습으로 ‘동상이몽’을 찾았다.

어제(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에서는 출산 33일 만에 근황을 전한 추자현과 우효광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추자현 우효광 커플은 ‘동상이몽2’를 통해 임신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추자현은 건강이상설 관련 기사에 대해 눈물을 훔쳤다고 밝혔다. 당시 소속사는 생명이 위독하다는 오보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추자현은 “기사를 조리원에서 늦게 봤다. 기사를 보고 밤에 혼자 울었다. 기사 속 댓글에서 나를 너무나 걱정해주시더라. 그 마음이 감사했다”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바다는 건강하게 잘 낳았다”면서 “제가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중독 증상이 왔다. 경련이 있었는데 폐가 안 좋았다. 산부인과에서 응급처치를 잘 해주셨고, 큰 병원에 가서 처치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추자현은 남편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그는 “저를 강하게 해줬던 사람은 남편이었던 것 같다. 24시간 옆에서 저를 걱정해주고 챙겨줬다. 사랑의 힘이 없었다면 이렇게 빨리 인사드리지 못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효광은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강하게 버텨줘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성민지 기자|writer@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