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임신설·성형설 일축…“밥 많이 먹어서 10kg 찐 것”

(사진=구혜선 SNS)
(사진=구혜선 SNS)

구혜선이 예전에 비해 달라진 얼굴로 임신설, 성형설이 불거진 가운데 살이 쪄서 그런 것이라며 본인과 소속사가 나서 루머를 일축했다.

구혜선은 지난 12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BIFAN)’에 모습을 나타냈다.

레드카펫 포토월 행사에 올블랙 의상을 차려입고 선 구혜선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그의 모습에 어딘가 달라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임신설’ ‘성형설’ 등의 다양한 추측이 퍼지기도 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12일 자신의 SNS에 “밥 많이 먹어서 살쪘어요. 십키로”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게재해 이러한 의혹들을 불식했다.

13일 오전 구혜선이 소속되어 있는 파트너즈파크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임신, 성형 둘 다 전혀 아니다. 본인이 알린 것처럼 그냥 밥 잘 먹고 건강하게 지내면서, 살이 좀 찐 것 뿐이다”라며 “얼굴에 살이 찌면서, 사진에 찍히니까 조금 달라 보이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관계자에 따르면 구혜선은 배우로서 복귀를 위해 작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