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지방선거 ‘옥중투표’…박근혜는 투표 안 해

(사진=연합뉴스)

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7일 거소투표로 이번 지방선거에 한 표를 행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투표하지 않았다.

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은 모두 6·13 지방선거 투표권을 갖고 있다. 하지만 투표권 행사는 엇갈렸다. 이 전 대통령이 한 표를 던진 반면 박 전 대통령은 불참했다. 지난해 대선 때도 투표하지 않은 박 전 대통령은 이번 지방선거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7일 서울동부구치소에서 거소투표를 했다. 공직선거법 제18조는 금치산 선고를 받은 사람, 1년 이상 징역 또는 금고형을 선고받고 집행이 종료되지 않은 사람,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선고받은 선거사범 등에 대해 선거권을 제한한다. 이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아직 형이 확정되지 않아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수감 중 투표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거소투표를 신청해야 한다. 거소투표는 유권자가 일정한 사유로 선거 당일 투표소에 갈 수 없는 경우 거처하는 곳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병원이나 요양소에 있는 환자, 병영이나 함정에 머무르는 군인 또는 경찰, 교도소·구치소 수용자 등이 대상이다. 6·13 지방선거 거소투표는 지난 7~8일 진행됐다. 이 전 대통령은 거소투표 첫날 투표권을 행사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서울구치소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은 지방선거 자체에 관심을 두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거소투표 신청 역시 하지 않았다. 지난 대선 때도 투표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수감 중에도 꾸준히 TV를 시청하거나 신문을 보면서 외부 세상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상 이유로 선택적 법정 출석 의사를 밝히긴 했지만 재판부 명령을 수용해 재판에 나오고 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재판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고립을 택한 이후 철저히 외부와 차단된 상태로 지내는 중이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