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역대 두 번째 투표율… 60% 넘었다

(사진=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투표율이 1995년 첫 민선 지방선거를 제외하고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60% 벽을 넘어선 것은 2000년 이후 처음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제7회 지방선거 투표 마감 결과 오후 8시 현재 기준으로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중 2584만1937명이 투표에 참여했다며 투표율이 60.2%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을 보면 첫 민선 지방선거였던 1995년 68.4%를 기록했지만 1998년 제2회 지방선거 때 52.4%로 추락한 뒤 줄곧 50% 안팎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번 선거는 달랐다. 8일(금요일)과 9일(토요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에서 투표율이 20.14%를 기록하면서 60%대를 돌파하는 게 아니냐는 예상이 제기됐다.

실제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11.49%)보다 배 가까이 높았고 2016년 4월에 열린 20대 총선 사전투표율(12.19%)보다도 월등히 높았다.

선관위 관계자는 “작년 대통령선거에서 보여준 국민의 높은 정치의식과 참여 열기가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이어졌고, 사전투표제도가 3차례 전국 선거를 거치며 국민에게 널리 알려진 점도 투표율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