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모친, 사기혐의로 구속…“하필 둘째 임신 중에” 비난 여론 거세

(사진=tvN)
(사진=tvN)

가수 장윤정의 모친인 육모씨가 구속됐다.

14일 강원도 원주경찰서는 육씨가 지인 A씨에게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수차례에 걸쳐 빌린 4억 1500만 원을 갚지 않은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말 육 씨를 사기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육씨가 주거지인 원주 주거지에 없고 나타나지도 않았다며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고 결국 지난 12일 경기도 양평에서 육씨를 붙잡았다.


육씨는 경찰 조사에서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씨의 사기 혐의 구속 소식에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현재 장윤정이 둘째 임신 중인 임산부인데다가 모친의 구설수가 첫번째 임신 때도 있었기 때문이다.

육씨는 2014년에도 딸 장윤정과 돈 문제로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당시 장윤정은 한 방송에서 “내가 번 돈은 어머니가 모두 날렸다. 어느 날 은행에서 연락이 와 찾아가보니 은행 계좌 잔고에 마이너스 10억 원이 찍혀 있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육씨는 자신을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2015년 딸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의 이메일을 언론사에 배포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