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MBC·JTBC 인터뷰 태도 논란… 어땠길래? [동영상]

(사진=유튜브)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승리한 이재명 당선이 ‘당선 확실’ 직후 진행한 방송 인터뷰가 논란이 되고 있다. 선거 중 불거진 사생활 문제 등을 의식한 듯 날카로운 태도를 보이고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이후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이재명 인터뷰’가 오르내리고 있다.


MBC와의 인터뷰에서 이 당선인은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언급하자 표정이 굳어졌다. 이어, “앞으로 도지가사 되면” 이라고 질문을 이어가자 이 당선인은 갑자기 이어폰에 손을 올린 뒤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이어폰을 빼버렸다.

JTBC와의 인터뷰에서는 날카롭게 대응했다. 이 당선인의 소감을 들은 진행자는 “아까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뜻이냐”고 물었다. 이 당선인은 “나는 그런 얘기를 한 일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다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덕분에 진행자를 무시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13일 밤 11시쯤 이재명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촬영됐다고 밝힌 영상에서 이 당선인은 “저는 국민의 삶을 바꾸기 위한 도구라고 생각한다”라며 “내가 책임져야 될 부분에 대해선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