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사우디 5-0 대파…맹활약 골로빈, 월드스타 예약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개최국 러시아가 12년 만에 본선 무대에 오른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대파했다. 1골2도움을 기록한 알렉산드로 골로빈의 탁월한 경기력을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15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으로 러시아 대 사우대아라비아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에서 러시아는 알렉산드로 골로빈이 맹활약을 펼친 끝에 아시아의 복병 사우디아라비아를 5-0으로 물리치는 기염을 토했다.


개최국 자격으로 이번 월드컵에 자동진출한 러시아가 월드컵 무대에서 승리를 따낸 것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16년 만이다.

이날 경기에서 골로빈은 전반 12분 왼쪽 코너킥이 수비벽에 막혀 흘러나오자 볼을 이어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골대 쪽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어서 골지역 오른쪽에서 유리 가진스키가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사우디아라비아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골로빈의 도움으로 가진스키는 러시아 월드컵 1호 득점의 주인공이 됐다.

러시아의 세 번째 골도 골로빈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러시아는 후반 25분 표도르 스몰로프를 빼고 194㎝의 장신 공격수 주바를 투입했고, 주바는 후반 26분 골로빈이 올린 크로스를 골대 정면에서 헤딩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그라운드에 나선 지 1분 만에 쐐기골의 주인공이 됨과 동시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추격 의지를 꺾은 것.

골로빈은 후반 추가시간 그림같은 궤적을 그린 프리킥으로 마무리 득점까지 이어가며 이날 승리에 방점을 찍었다. 골로빈이 골까지 넣자 러시아의 푸틴 대통령도 흐뭇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개막전에서 축구팬을 사로잡은 골로빈은 1996년생으로 러시아가 내세운 베스트11 중에서 최연소다. 러시아의 명문 CSKA 모스크바에서 주로 중앙 미드필더-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고 있으며, 자국 내에서도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