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 아내 안현모 향한 애정표현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

(사진=라이머 인스타그램)

가수 라이머가 북미정상회담 동시통역을 맡은 아내 안현모 전 기자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라이머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사적 순간 역대급 통역”이라는 짤막한 글과 함께 안현모의 북미정상회담 외신 동시통역 방송 화면을 게재했다. 또한 라이머는 안현모가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서 북미정상회담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 다음으로 3위에 오른 화면도 함께 게재했다.

앞서 라이머는 안현모가 케이블TV Mnet에서 생중계된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동시통역한 것도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팬들에게 화제가 된 바 있다.


안현모는 이날 20시간 연속 생중계되는 SBS 북미정상회담 특집 방송 ‘2018 북미정상회담-평화를 그리다’에서 동시통역을 맡았다. 이에 미국 뉴스 전문 채널 CNN을 비롯한 영어권 외신들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해설하는가 하면, 싱가포르 현지의 북미정상회담 관계자들의 반응을 전달하고 있다.

한편, 안현모는 케이블TV SBS CNBC와 SBS 출신 기자로, 2016년 말 퇴사하며 프리랜서 및 통역사 겸 MC로 활동 중이다. 그는 대원외고와 서울대학교 언어학과를 거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국제회의통역 석사 과정을 밟았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