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한 이소연, 3년 만에 파경

(사진=킹엔터테인먼트)
(사진=킹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소연이 결혼한 지 3년 만에 파경을 맞이했다.

28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소연은 최근 법원에 이혼서류를 제출하고 조정 기간을 거치는 중이다. 양측은 협의 이혼으로 원만하게 끝내고 싶어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킹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 이소연 씨는 성격차이로 인해 이혼 조정 협의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그 외 자세한 내용은 사생활이기 때문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이소연은 지난 2015년 2살 연하의 벤처 사업가와 4개월 만에 결혼식을 올려 화제에 오른 바 있다. 지난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직접 자신의 초고속 결혼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 2003년 영화 ‘스캔들:조선남녀상열지사’로 데뷔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해온 이소연은 지난해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 출연 이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

다음은 이소연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이소연 배우 소속사 킹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먼저 이소연 씨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여러 분들께 좋지 못한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이소연 씨의 이혼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현재 이소연 씨는 성격차이로 인하여 조정 협의 절차를 진행 중 입니다.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서로를 응원하고 있으며 오랜 고민과 충분한 대화 끝에 결정한 사항인 만큼 악의적인 댓글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립니다.

그 외 자세한 내용은 사생활이기 때문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이소연 씨는 배우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김영기 기자 storyline@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