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강주은 거침없는 입담…“최민수와 결혼식, 취소하고 싶었다”

(사진=KBS)

강주은이 ‘해피투게더3’에서 거침없는 입담으로 남편 최민수와의 결혼 뒷이야기를 낱낱이 밝힌다.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7일 방송은 가정의 달 두 번째 특집 ‘야간 매점 리턴즈’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소유진, 강주은, 별, 기은세가 출연해 거침없는 속풀이 토크를 쏟아내는 한편, 야간 매점 명예의 전당 자리를 놓고 불꽃 튀는 야식 전쟁을 펼칠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주은은 남편인 최민수에게 초고속 프로포즈를 받았다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과거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인사만 나눴던 최민수가 이후 다시 만난 자리에서 단 3시간 만에 ‘주은 씨께 프로포즈를 해야겠습니다’라는 말을 했다고 밝힌 것. 이어 강주은은 프로포즈 이후 순식간에 진행된 결혼에 혼란스러웠다며, ‘지금 결혼 안 하겠다고 하기엔 늦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에 그가 혼란을 딛고 최민수와의 결혼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인다.


강주은은 결혼 당일 딱 하나의 ‘결혼 로망’이 이뤄졌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그는 “하얀 드레스를 입고 오픈카를 타고 가는 것이 평소 꿈꿔 왔던 결혼식의 모습이었다”면서, 로망을 이룬 기쁨을 토해냈다. 하지만 이내 강주은은 “지금 25년 살았는데 제가 상상했던 결혼의 그림 중에 하나! 딱 하나 이뤄졌어요!”라며 최민수에게 깨알 같은 굴욕(?)을 선사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

특히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의 유일무이한 조련사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며 결혼 풀 스토리를 거침없이 쏟아냈다. 강주은의 솔직하고 가감 없는 입담과 그가 직접 밝히는 남편 최민수와의 에피소드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KBS2 ‘해피투게더3’는 오는 17일(목)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