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측 “조사위원회 활동 종결, 16일 결과 발표”

(사진=MBC)

‘세월호 보도 화면 논란’에 휩싸인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논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습니다. 조사결과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합니다”라고 밝혔다. 기자간담회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5일 ‘전지적 참견 시점’은 이영자의 어묵 먹방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방송된 뉴스 특보 화면을 편집해 내보내 논란이 됐다. 이에 제작진과 MBC, 그리고 MBC 최승호 사장은 9일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를 하는 동시에 명확한 후속 처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MBC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상황. 이번 조사 결과 발표가 ‘전지적 참견 시점’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