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 연임 의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0)이 삼성생명공익재단 이사장직을 연임하게 됐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오늘(18일) 오전 11시 이사회를 열고 이 부회장의 이사장직 연임을 의결했다.

이 부회장은 2015년 5월 이 회장으로부터 이사장직을 넘겨받으면서 그룹 경영권 승계를 공식화했다. 이번 승계로 이 부회장은 향후 3년간 이사장직을 맡는다.


삼성생명공익재단은 자산 규모만 수조원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 공익재단이다.

삼성서울병원과 삼성노블카운티 등을 통해 의료·노인복지, 효(孝) 문화 확산 등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부회장이 공익재단 이사장 지위를 통해 그룹 지배력을 높이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부회장이 이사장직을 포기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으나, 이사회는 이 부회장의 연임을 결정했다.

이사회는 “이재용 이사장이 재단의 설립 취지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어 삼성의 경영철학과 사회공헌 의지를 계승, 발전시킬 적임자로 판단했다”라고 언급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