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전두환, 사람이라면 사과해야” [동영상]

(사진=JTBC '썰전')
(사진=JTBC ‘썰전’)

유시민 작가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언급하며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어제(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가 5·18 희생자 故 조비오 신부를 회고록에서 ‘사탄’에 빗댄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유시민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기를 맞아서 헬기 사격 사실이 밝혀진 것도 근자의 일이지만, 계엄군들이 집단으로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증언들이 속출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전두환 씨가 아무리 나이가 들었다 하더라고 적어도 사람이라면 자신이 집권하기 위해 벌인 일이라면 사과를 하는 것이 맞다”라고 설명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지난 1980년 5월 18일 전두환 신군부의 집권을 규탄했던 민주항쟁이다.

유시민은 “만약 신군부 집권 대신 87년처럼 3김이 선거를 했더라면 민주화가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뜬금없이 보안사령관 하던 사람이 나서서 자기가 권력을 잡기 위해 살상을 저질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해 최소한 괴로워하는 모습이라도 보이든가 사과의 말을 해야 맞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희생자인 조비오 신부를 모욕하고 검찰 소환도 응하지 않고 재판장에 나오지도 않을 거다”라며 “어떻게 해야 돼요 이런 사람? 아 진짜 나빠요 인간적으로!”라고 분노했다.

‘썰전’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