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완벽했길래? 극찬 쏟아진 윤보미의 시구 [동영상]

(사진=SBS)

 

에이핑크 윤보미가 정석에 가까운 시구를 선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윤보미는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이날 윤보미는 LG 유니폼 상의에 야구화까지 갖춘 완벽한 의상으로 마운드에 등장했다.

이어 진지한 표정으로 자세를 가다듬고 전력으로 공을 던졌다.

앞서 윤보미는 지난 2015년 잠실구장에서도 LG트윈스의 시구자로 나선 바 있다. 당시 허구연 해설위원은 “여자 연예인이 투수판을 밟고 던지는 건 처음 봤다. 여성 시구 중에 1등인 것 같다”며 극찬했다.

윤보미의 시구를 본 야구팬들은 “시구다운 시구였다”, “매번 정말 열심히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보미가 속한 에이핑크는 지난달 데뷔 7주년 기념 팬송 ‘기적 같은 이야기’를 발표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