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양예원 성범죄 폭로 지지…靑 국민청원 동의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수지 인스타그램)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수지 인스타그램)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성범죄 피해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을 공개 지지했다.

어제(17일) 수지는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합정 XXXX(스튜디오 상호)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에 동의한 화면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이 청원글은 수지가 공개 지지를 한 뒤 동의자가 증가하고 있다. 현재 이 청원글은 10만명을 돌파했다.


유튜버 양예원은 앞서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SNS에 게재,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글을 올렸다.

양예원은 과거 배우 지망생이었던 3년 전 아르바이트 중개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아르바이트 현장에 갔고 그곳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20만명이 넘는 국민들이 추천한 청원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