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라이언 레이놀즈, “너무 긴장해 기저귀 찼다” [동영상]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라이언 레이놀즈의 ‘복면가왕’ 출연이 화제다.

어제(13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라이언 레이놀즈가 유니콘 가면을 쓰고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뮤지컬 ‘애니’의 삽입곡 ‘투모로우’를 불렀다.


유니콘 가면을 쓴 출연자는 영화 <데드풀2> 프로모션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라이언 레이놀즈였다.

그는 “방금 노래는 죄송했다. 너무 긴장해서 기저귀를 차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사람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게 처음이다. 복면을 쓰면 좀 더 잘할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에서 가장 노래 못하는 사람 TOP 5 안에 들어갈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복면가왕’에 출연한 두 번째 외국인 스타가 됐다. 앞서 록밴드 스틸하트의 멤버 밀젠코 마티예비치가 출연한 바 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복면가왕’ 출연을 아내에게도 비밀리에 부쳤다고 전했다.

그는 “방송 전까지 나 자신에게도 비밀로 하겠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성민지 기자 write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