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가장으로서 버거울 때 있다” 눈물 [동영상]

(사진=tvN)

 

가수이자 배우 남규리가 가장으로서 느꼈던 부담감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남규리는 10일 오후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남규리는 자신이 어릴 적부터 가장이었다고 고백하며 “여섯 식구 가운데 셋째 딸이고, 지금도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놀러 다니려면 놀러 다닐 수 있는데, (가장으로서 그러면 안 된다는) 강박관념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남규리는 2년 전에 연예계 생활 13년 만에 처음으로 자동차를 구입했다고 말했다. 그는 “먼저 아빠, 둘째 언니네 드릴 차를 샀다. 그다음이 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버거울 때가 있다”라며 눈물을 쏟으면서도 “큰일이 생기면 가족밖에 없더라”라며 가족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