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로 나온 bhc 점주들… 본사에 “원가공개·갑질중단”

(사진=연합뉴스)

 

치킨 업계 2위 업체 bhc 소속 점주들이 본사에 납품 원가 공개와 갑질 중단 등을 요구하며 23일 거리로 나섰다.

bhc 점주들로 이뤄진 ‘전국 bhc 가맹점 협의회’는 이날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설립 총회와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계 사모펀드에서 운영하는 bhc 본사는 최근 몇 년간 전례가 없는 업계 최고의 성장을 달성했다”며 “우리가 문제를 제기하는 점은 이것이 ‘그들만의 잔치’로 판단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점주들은 “업계 상위 3개사 중 bhc의 영업이익률은 나머지 2개사보다 3배 이상 높지만, 가맹점은 극심한 수익성 악화로 소비자에 대해 진정성 있는 서비스를 할 수 없게 됐다”며 “본사가 가맹점에 공급하는 원가가 경쟁사보다 비정상적으로 높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본사에 ▲가맹점에 공급하는 주요 품목의 공급원가 인하 ▲주요 공급품 원가 내역과 품목별 마진율 공개 ▲가맹점에서 걷은 광고비·가공비 등 부당이익 내역 공개와 반환 ▲부당 갑질 중단 ▲외국계 사모펀드가 회수한 자금 내역 공개 ▲주요 임직원에 대한 주식공여와 배당 내역 공개 ▲가맹점 협의회 공식 인정 등을 요구했다.

점주들은 “우리는 판매 가격을 올리거나, 배달대행 수수료를 받는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본사에 요구한 것은 공급 가격 인하와 판매 촉진 명목의 비용을 줄여달라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근 공정거래위원회가 “bhc 본사가 가맹점주에게 점포환경개선 비용을 과도하게 떠넘기는 ‘갑질’을 했다”며 과징금 1억4800만원을 부과한 것에 대해서도 재조사를 요구했다.

bhc 본사는 이 같은 점주들의 움직임에 대해 “가맹점 점주 협의회 구성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환영한다”며 |시장 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은 서로를 이해하고 의지해 한 단계 성장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더욱더 진솔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점주들의 주장에 대해서는 |bhc 신선육은 계육 시장 시세를 반영해 매일 유동적인 금액으로 가맹점에 공급되고 있다”며 “산지 유통 과정과 브랜드 노하우를 반영한 염지·절단 등의 과정을 통해 공급되는 것으로, 이를 타사와 비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맞받아쳤다.

또 본사가 막대한 수익을 올렸다는 부분에는 “가맹본부의 수익은 투명 경영과 효율적인 시스템 경영의 결과”라며 “원가와 이익을 문제 삼은 가맹점의 일방적인 단체 행동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원가 인하 요청은 가맹점의 정당한 권리라고 생각하며 식자재를 면밀히 합리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덧붙였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l 이다솜 기자 visualeditor@visua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