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아빠가 7살 딸 성폭행’ 허위 사진과 글 유포자 수사 중

부산경찰청(사진=연합뉴스)

한 온라인 게시판에 42세 아빠가 7살 딸을 성폭행하고 있다는 허위 사진과 글이 유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관련 자료를 온라인에 유포한 A 씨를 추적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A 씨는 한 사이트에 자신이 42세 아빠라고 밝히고 자신의 7살 딸을 정기적으로 성폭행하고 있다는 내용을 올렸다.


우연히 이를 발견한 한 네티즌은 경찰에 신고한 데 이어 당사자를 처벌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렸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날 오후 현재 15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참여자가 20만 명을 넘으면 청와대 수석비서관이나 관련 부처 장관이 공식답변을 해야 한다.

경찰이 확인 결과 문제의 자료는 실제 상황이 아니라 경찰청이 아동음란물 사범 단속 후 보관 중인 DB에 있던 동영상의 한 장면이었다.

경찰은 A 씨가 불특정 다수의 관심을 끌려고 허위 사진과 글을 올린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3월부터 경찰청과 부산경찰청이 공조해 수사 중이며 영장을 발부받아 게시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