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년 만에 체포된 美 연쇄살인범 ‘골든스테이트 킬러’

‘골든스테이트 킬러’ 조세프 제임스 드앤젤로(사진=연합뉴스)

1970년대와 8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일대에서 40여 건의 강간과 10여 건의 살인을 저지른 혐의를 받아 ‘골든스테이트(캘리포니아 주) 킬러’라는 별칭이 붙은 용의자가 42년 만에 체포됐다고 미 언론이 25일(현지시간) 전했다.

새크라멘토 경찰은 두 건의 살인 혐의로 조세프 제임스 드앤젤로(72)를 붙잡아 송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일단 두 건의 살인 혐의로 드앤젤로를 기소했다.


새크라멘토 카운티 앤 마리 슈버트 검사는 “40년 넘도록 수많은 피해자들이 갈구해온 정의를 이제야 찾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전직 경찰 출신인 드앤젤로는 경찰은 물론 연방수사국(FBI)까지 동원된 수사망을 요리조리 빠져나갔으며 마스크를 쓴 킬러로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었다.

그는 새크라멘토에서 훨씬 남쪽인 로스앤젤레스 인근 벤추라 카운티에서 체포영장이 집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드앤젤로는 복면을 하고 무장한 상태로 혼자 사는 여성의 집을 골라 침입한 뒤 강간과 살인 행각을 벌여왔다고 경찰은 말했다.

드앤젤로가 범행 장소로 물색한 가옥이 100여 채에 달하고 강간 피해자가 45명, 피살된 희생자가 12명에 달한다.

그는 피해자의 물품 가운데 기념품과 보석, 동전 등을 수집한 것을 알려졌다. 피해자는 13세부터 41세 사이 여성들이다.

드앤젤로는 1979년 절도 혐의가 들통나 재직하던 오번 경찰서에서 해고된 뒤 본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기간은 1976년부터 1986년까지 약 10년간으로 추정된다.

첫 범행 시점부터 따지면 42년 만에 검거된 것이다.

다섯 번째 강간 피해자인 제인 카슨 샌들러는 “지난 수년간 꾸준히 연락하고 지내던 형사들이 이메일로 범인 검거 소식을 전해줬다. 너무 기뻐서 마구 울었다”고 말했다.

비주얼다이브 디지털편집국 뉴스팀 방현규 기자|story@visauldive.co.kr

공유